인천시 수도권 64개 지방정부에 독자적인 대책마련 및 실천요구 국민의소리TV 임채완기자

2020-10-29 


인천시 수도권 64개 지방정부에 독자적인 대책마련 및 실천요구 국민의소리TV 임채완기자 #인천시청 #박남춘시장 #자원순환정책대전환 #수도권매립지 #오홍석교통환경조정관 #국민의소리TV #임채완기자 ▣ 인천광역시(시장 박남춘)가 지난 10.15일 박남춘 시장이 직접‘자원순환 정책 대전환’을 선포한 데 이어 수도권의 모든 지방정부에 대책을 마련할 것을 공식화하는 등 후속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. ▣ 인천시는 10.15. 선포 이후 수도권의 64개 지방정부(인천 9개 군·구, 서울 25개 구, 경기 30개 시‧군)에 ‘수도권매립지 종료 대책 및 자체 폐기물처리대책 등을 마련할 것을 촉구’하는 공문을 발송했다. ○ 이를 통해 인천의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천명하고,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앞두고 각 지방정부의 대책 마련과 실천이 있어야 할 것임을 공식화 했다. ○ 박남춘 시장은 지난 15일 대시민 발표 시 “2025년으로 설정해 놓은 수도권매립지 종료시계는 한 치의 망설임과 물러섬 없이 달려갈 것입니다. 이와 동시에 발생지 처리원칙에 충실한 환경정의를 구현하기 위해, 우리 아이들에게 녹색환경을 물려주기 위해,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시작합니다.”라며 수도권 폐기물 처리 정책의 대전환을 예고했다. ○ 이어 ”서울과 경기에도 촉구드립니다. 각자 쓰레기는 각자 처리합시다. 인천이 먼저 그 발을 떼겠습니다.“라며 30년 가까이 이어져 온 인천의 희생을 끝내기 위해 나아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. ○ 시는 이러한 인천시의 행동이 지난 9월 발표한 환경부의 ‘자원순환정책 대전환 추진계획’에도 입각하여 수립·추진됨을 강조하며 수도권의 모든 지자체에 동참해줄 것을 호소했다. ▣ 시는 또 37개의 건설·사업장 폐기물 중간처리업체를 대상으로 시의 정책을 알리고 자체 처리 대책을 마련해야 함을 알렸다. ○ 수도권매립지 3-1공구 종료부터(2025년 예상) 건설·사업장폐기물은 친환경 자체매립지 반입·처리가 불가하니 매립의 방법으로 폐기물을 처리하여야 하는 건설·사업장폐기물 처리업체에서는 자체 처리 대책을 마련하여야 함을 안내했다. ○ 시는 2019년 기준 수도권매립지 반입 폐기물의 77%를 차지하는 건설폐기물과 사업장폐기물 처리는 민간업체 자체 처리라는 본연의 원칙대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. ○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은 “10.15. 발표한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의 내용을 올해부터 차근차근 추진해 나갈 계획이며 인천시가 세계적 수준의 자원순환 선도도시가 될 수 있도록 군·구와 함께 노력할 것”이라고 말했다.
수정